박준규블로그

pjg0405.egloos.com

포토로그



[EPL10/11] 맨유의 상징, Rooney에서 Chicharito로 manchester united

- 기대했던, 기대하지 않았던 영입

  호날두, 테베즈의 이탈은 맨유의 공격력을 무디게 할 것으로 예상했고, 그 예상은 09-10 시즌 반쯤 들어맞았다. 그때까지
 호날두, 테베즈의 조력자에 충실했던 루니가 직접 골사냥에 나서며 어느정도 그들의 공백을 메꿔줬기 때문이다.
 그러나, 'own goal' 선수가 팀 득점 랭킹 상위권에 위치할 정도로 팀의 전반적인 공격력은 약해졌으며 퍼기경이 수많은
 골을 넣어줘야 한다고 했던 윙들이나 베르바토프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따라서, 10-11 시즌을 맞이하여 새로운 공격수 영입이 기대되었고 여러 빅네임들이 스포츠 신문의 지면을 차지했었다.
  그럼에도, 퍼기경은 공격진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으며, FM에서도 없는 베베와 치차리토 영입에 그쳤다.
  루니의 부상 이후 부진때문에 이정도의 보강으로 팬들은 만족할 수 없었을 것이다.

- 새로운 아이콘의 가능성

 이런 와중에 베베는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었지만, 치차리토는 큰 무대에서 먼저 자신의 실력을 보여줌으로써 팬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성공했다. 월드컵에서 그가 대표선수로 보여준 역량은 팬들의 우려를 기대로 바꾸어 버렸다.

 적의 수비라인을 깨뜨리는 위치 선정과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보여주는 헤딩 능력, 팀 전술 이해도, 수비 가담 등 좋은 덕목
을 가지고 있는데다 현재 물이 오르고 있는 베르바토프와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공식 데뷔전인 커뮤니티 실드에서 보여준 멋진(?) 골과 이번 스토크시티에서 보여준 두 골 등 사하를 연상하게 만드는
 골 장면과 더불어 솔샤르를 연상시키게 만드는 결정력 등, 오웬이 지금의 7번이지만, 1~2년 후 7번의 주인이 될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팀의 영원한 심장이 될거라 여겨졌던 R모씨가 돌발행동을 함으로써 팀의 기둥이자 7번의 주인은 지금으로써는 치차리토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울버햄튼과의 컵 경기에서도 막판 출장해 솔샤르의 위엄을 보여준 치차리토, 이번 시즌 빅네임 공격수 영입 뉴스가
뜨지 않도록 앞으로도 멋진 활약을 펼쳐 주었으면 한다.

덧글

  • 돈키호테 2010/10/27 12:36 # 답글

    선수 자체가 얼굴도 괜찮고 골도 잘 넣는데다 플레이도 재치있고 무엇보다 개그본능에 충실해서 꽤 괜찮은 스타가 될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