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규블로그

pjg0405.egloos.com

포토로그



[2012, 8월] 북해도 첫째날, 하코다테 고료가쿠에 가다. 2012, 북해도


ㅇ 숙소인 콤포트 호텔은 여러 미덕을 가지고 있지만, 그 중 하나가 바로 역 앞이라는 점이다. 하코다테에서 시내로 다닐때에는
    버스도 있지만, 관광객이므로 시덴(市電)을 타보기로 했다. 지난번 큐슈에 갔을때도 나가사키나 구마모토에서 전차를 타고 
    다녔었다. 일일 이용권은 내릴때 차장에게 달라고 하며 된다. 값은 600엔. 세번만 타면 된다.

ㅇ 전차 안은 각시탈에서 본것에서 좀 진화한 정도로 요렇다. 다른데서 탄 것과 별 차이는 없다. 
    이때부터 중국어가 들리기 시작한다.

ㅇ 고료가쿠는 옛날 보방식으로 만든 요새로 하코다테 전쟁이후 성곽을 해체, 지금은 공원으로 되어있다. 유럽에서나 볼 수 있는
    보방식 요새의 모양이 남아 있어 옆에 전망대를 세우고 관광지화 되었다. 하코다테역 앞에서 전차를 다면 20분도 안되어서
    고료가쿠코엔마에 역에 내릴 수 있다. 물론 여기서부터는 좀 걸어야 한다. 십분쯤 걸으면...

ㅇ 우뚝 솟은 전망대가 보인다. 이 시점이 오후 두시쯤 되었으므로 점심을 먹어야 했다. 

ㅇ 타워 앞에는 두개의 유명 음식점이 있다. 하나는 하코다테에만 지점을 가지고 있는 햄버거 가게 '럭키피에로'
    하나는 하코다테에서 시오라면으로 유명한 '아지사이'다. 홋카이도는 여름에도 별로 안덥고 이날도 
    27도 정도였나 당시 한국이 36도 였으므로 나는 망설임없이 뜨거운 라면을 먹으러 들어갔다.

ㅇ 간판메뉴인 시오라면을 작은걸로 시켰다. 물론 여름이므로 생맥주, 맥주를 시켜서 교자도 시켰다. 삿포로에 왔으면 
    삿포로 생맥주를 마셔야한다. 교자는 그냥 그랬다. 특히 간장종지를 안줘서 그냥 교자에 쳐서 먹었다. 난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
    시오라면은 이름이 나타내는대로 소금 라면이다. 담백하면서 밍밍한 맛이 일품이었다. 많이 짜지도 않고,...
    일본 라멘들은 짠 것들이 많은데 이렇게 여행 중에 땀이 많이 난 상태에서 먹으면 나트륨이 혈관까지 흡수되는 느낌이 든다.
    물론 좋은 차원에서....

ㅇ 내용물은 죽순과 챠슈. 면도 괜찮고 무엇보다 국물이 좋았다. 빨갛지 않으면 안되는, 하얀 국물도 청양고추로 양념한
    음식들을 별로 안좋아하기 때문에 그런지 이런 담백한 국물이 좋다.

ㅇ 입장료내고 입장, 1층은 기념품 가게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렸다 타면 전망대로 올라갈 수 있다.
    올라가서 찍은 고료가쿠. 저 별모양이 매력포인트다. 드라마로 유명한 신선조의 히지카타 토시조와 홋카이도는 연관이 많아서
    기념품에도 토시조나 신선조를 다룬 것이 많았다.
    아, 그리고 저 별모양은 전망대에서 온전하게 찍히지 않는다. 아까 비행기에서 찍어놓길 잘했다.

ㅇ 전망대에서는 시내가 보인다. 하코다테도 지방도시이므로 풍경이 참 소박하다. 특히 일본은 대도시빼고는 
    고층 빌딩이 한국처럼 많지 않아서 전망 보기가 좋은 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 사진처럼 바로 밑이 보이는 투명창 부분을
    만들어놨다. 좀 크게 만들지...

ㅇ고료가쿠에서 파는 기념품들. 타워를 의인화한 고타군 티셔츠 등도 판다. 확실히 저런 캐릭터는 일본이 잘 만드는 것 같다.
   조카 사줄까 하다가 말았다. 형이 저런거 사오면 싫어한다.
   외국인이 하코다테에 눌러앉아서 만들기 시작한 칼 레이몽드 햄이나 근처 도시인 오누마 지비루(지역맥주)도 판다.
   소시지나 햄 같은 축산물은 반입이 금지되어 있는데다 호텔에는 불과 프라이팬이 없다 ㅠㅠ

ㅇ 홋카이도 여기저기 보이는 젤라토점 밀키시모. 밀키시모 밀크와 멜로우 멜론을 먹었다. 멜론은 유바리 산이라 색이 
    호박같다. 맛은 뭐... 일본은 유제품이 다양하고 맛도 좋지만 특히 홋카이도 유제품은 각별한 것 같다. 
    먹을거 먹고 볼거 봤으니 다음 행선지인 시내구경과 야경 구경을 위해 다시 걷기 시작했다.


[2012, 8월] 북해도 첫날, 남쪽 끝 하코다테 1 2012, 북해도


ㅇ 북해도에 가는 비행기편은 직항은 대한항공뿐이다. 독점=비싸다 인데다 성수기라 무지하게 비쌌다. 

    저가 항공으로 간사이나 큐슈를 여러번 다녀올 수 있을 정도의 가격이었다. 게다가 표도 구하기  힘들다. 

    북해도 가실분들은 두달전에는 티켓을 확보하셔야 할듯.

ㅇ 일정은 다시 언제 올지 모르는 동네이므로 최대한 여러군데를 다녀볼 수 있도록 짰다. 

    첫날 삿포로에 도착하는 비행기 시간이 늦은 것만 남아있었기에 어차피 하코다테도 가볼 생각이었으므로 

    하코다테로 입국해서 하루를 보내고 둘째날은 삿포로 시내, 셋째날은 요이치-오타루, 넷째날은 후라노 마지막날은 삿포로에서

    오후 일찍 출국하는 일정을 짰다. 물론 가서 현지 상황에 따라 그대로 지키지는 못했지만 말이다.

ㅇ 비행기에는 스크린이 장착되어 있어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비행시간이 두시간이 넘으므로 충분히 영화 한편을 볼 수 있다.
선택한 영화는 극장에서 볼 일이 없을 것 같은 '벨아미' 얼굴과 몸으로 여성들을 후리며 성공을 달리는 
남자 주인공이 참 공감이 안가는 영화였다. 원작은 모파상이지만... 게다가 나중에 알고보니
노출신은 다 편집된 버젼이었다.


ㅇ 기내식은 닭인지 다른 메뉴를 사람들이 다 먹어서 어쩔 수 없이 소고기. 아침을 걸렀으므로 맛있게 먹었다.


ㅇ 여러 여행기를 참고해서 왼쪽 창가 자리를 달라고 했다. 하코다테 상공을 날때 고료가쿠가 보인다. 저 탑이 전망대다.
    하코다테 공항은 시내에서 매우 가깝다. 그래서 착륙하러 고도를 낮출때 이렇게 시내가 가까이 보인다.


ㅇ 하코다테 공항은 매우 작다. 여기에 비하면 김포나 제주는 거대공항이다. 국내선도 다녀서 2층에는 기념품을 파는 곳이 있다.
    맨 앞에 파는게 홋카이도 어디나 널려있는 시로이코이비토(하얀연인).


ㅇ 하코다테 공항에서 시내로 가려면 저 버스를 타야한다. 물론 돈은 낸다.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350엔인가 한다. 
    한 30분이면 하코다테 역 앞에 도착한다. 물론 다른 곳도 지나간다. 유노가와 온천도 지나간다.

ㅇ 교통의 거점인 하코다테역이다. 숙소도 역 앞에 많으므로 아마 대부분 이 근처에 숙소를 잡을 듯 하다. 하코다테와서 한국인을
    본 곳은 여기랑 산 전망대 정도?

ㅇ 숙소는 바로 역 앞에 있는 콤포트 호텔 하코다테. 후쿠오카에 가본 분들은 거의 아실 듯한 콤포트 호텔이다. 
    체크인하는데 뭘 알려주려해서 후쿠오카에서 묵은 적 있다니 직원들이 참 좋아하더라. 일단 샤워하고 짐을 풀고 
    첫날 본격적인 일정에 나섰다.

    


[2012,8월] 북해도 여행기 프롤로그 2012, 북해도

 여름은 항상 덥지만, 올해는더 더웠다. 

 여름에 가본 간사이는 너무 더웠고 먼데 가기 싫은 나에게는 최선의 선택지가 북해도였다.

 다행히 날씨도 좋았고, 미리 축제기간을 알아보고 가서 

 혼자 간 것을 조금은 후회하게 만들었다. 


 대부분 북해도 여행기를 검색해보면 눈과 함께하는 겨울철이 많다. 

 이제는 눈에서 낭만을 찾기보다는 미끄러져서 엉덩이에 금갈 것을 우려하는 나이가 된터라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대자연을 느낄 수 있는 여름을 선택하게 되었다. 겨울에는 어차피 휴가내기도 힘드니;;;

 그럼 알콜과 함께한 여행기를 시작해보자.

1 2 3 4 5 6 7 8 9 10 다음